상세 컨텐츠

NEWS

본문 제목

과정을 즐기는 진정한 도전의 가치, 파라다이스 카지노 워커힐 댄스 동아리

2015. 10. 16.

본문

아침 일찍 일어나 출근하고, 일하고, 퇴근하고 나면 다시 내일의 출근을 준비해야 하는 대한민국의 직장인에게 있어 <도전>이라는 단어는 생소한 것일 지도 모르겠습니다. 매일 똑같은 일상이 반복되는 회사 생활 속에서 생동감 넘치는 도전의 가치를 찾기란 쉽지 않은 일이죠. 하지만 여기, 과감한 도전으로 자신만의 가치를 찾아 나가는 사람들의 모임이 있습니다. 



바로 파라다이스 카지노 워커힐 댄스동아리인데요. 결성 7년째를 맞은 댄스동아리는 매년 체육대회와 풀사이트 파티 무대에 올라 파라디안의 끼와 열정을 마음껏 선보이고 있습니다. 동아리 단원들에게는 자부심을, 카지노 워커힐 고객에게는 잊지 못할 추억을 선사하는 이들이야말로 이 시대의 진정한 도전자들이라고 할 수 있을 텐데요. 카지노 워커힐 댄스동아리 사람들을 만나 그들의 도전과 열정에 대한 이야기를 들어보았습니다.

 


도전하는 삶의 무대 위, 나는 -를 춘다! 



먼저 카지노 워커힐 댄스동아리 6인에게 그들이 추는 도전의 장르를 물어보았는데요. 대답은 각양각색이었지만, 모두 우리 안에 담겨있는 익숙한 도전의 모습이라는 것을 알 수 있었습니다.



열정의 '살사' 오퍼레이션팀 김은경 사원




새로운 것을 시작할 때 겁은 나지만, 좋아하는 마음이 생기면 앞뒤 없이 뛰어드는 편이에요. 화끈하고 율동감 넘치는살사가 제 도전의 모습이 아닐까 싶습니다. 도전에 앞서, 자신이 열정적으로 빠져들 수 있는 일이 무엇인지 아는 게 가장 중요해요!”


과감한 興 '막춤' 오퍼레이션팀 이현지 사원




앞뒤 다 생각하고, 일어날 상황을 A부터 Z까지 고려하다 보면 도전할 수 없어요. 때론 과감해야 돼요. 새로운 일을 시작하는데 있어서는막춤정도는 춰줘야 한다니까요. 사회적 지위나 나이에얽매이지 않고 열정과 도전의에 취할 수 있어야 해요!”


땀의 결정체 '폴댄스' 오퍼레이션팀 오승철 사원




위기가 닥쳤을 때 유연히 대처하고, 난관을 끝까지 이겨내야도전이라 할 수 있죠. 유연성과 힘을 모두 갖춘폴댄스처럼요. 진도가 마음처럼 나가지 않을 땐 밀고 가는 추진력도 있어야 돼요. 도전의 끝에 기다리고 있는 달콤한 성취감을 맛보기 위해선 연습 또 연습이 필요합니다.”

 

솔직한 자유로움 '힙합' 오퍼레이션팀 최민원 사원




새로운 도전 앞에서는 망설임 없이 일단 자유롭게 시작해보는 게 제 스타일이에요. 감정이나 생각을 제약 없이 표출하는 힙합과 비슷하죠. 나의 도전 이야기를 내 목소리로 진솔하게 이어가는 겁니다. 랩처럼요. 솔직해질 수 있다는 것 자체가 참 아름다운 도전이잖아요.”


유쾌한 '탭댄스' 오퍼레이션팀 천현진 사원




도전도 재미가 있어야 지치지 않고 해낼 수 있는 거 아니겠어요? 경쾌한탭댄스를 즐기듯 새로움을 맞닥뜨리면 쉴 새 없이 움직이는 편이에요. 열심히 보고 들으며 그 분위기에 적응하고, 사람들에게 유쾌한 웃음을 주면서 과정을 즐기는데 의미를 두죠.”


여유 있는 리듬 '왈츠' _ 오퍼레이션팀 안윤희 사원




천천히 한 스텝 한 스텝 리듬에 맞춰 밟아가면 되는 거예요. 부드럽고 여유로운 왈츠처럼요. 도전의 얼굴이 언제나 강할 필요는 없어요. 천천히 생각하고 조심스럽게 추진하면서 실수를 줄이는 거죠. 도전을 수행하는 동안 내면이 단단해질 수 있는 충분한 시간이 필요하답니다.”

 

자신의 도전을 춤에 비유하며 말하는 댄스 동아리원들의 열정적인 모습이 굉장히 인상적이었는데요. 그들이 어떻게 회사 내 댄스동아리에 들어오게 되었는지, 그들이 춤을 추며 찾은 가치는 무엇이었는지에 대해 좀 더 구체적으로 물어보았습니다.



카지노워커힐 댄스동아리 4인방 인터뷰



댄스동아리 마스코트, 오퍼레이션팀 오용재 차장




오용재 차장의 도전의 시작은 7년 전 체육대회의 장기자랑으로 거슬러 올라갑니다. 오퍼레이션팀의 댄스 무대를 본 박병룡 사장이 고객 앞에서도 직원들의 탁월한 끼를 선보일 수 있는 방법을 마련하고 싶어했고, 음주가무(?)에 일가견이 있었던 오용재 차장이 댄스동아리의 창단 멤버이자 회장직을 역임하게 된 것인데요.


그는 20대 초반 디제잉을 3년 간 배운 적은 있지만 중년에 춤을 춘다는 건 상상도 못했죠. 그 자체가 도전이었어요. 떨리고 쑥스러운 속에서 첫 무대를 마쳤는데, 그 희열은 지금도 잊을 수가 없습니다. 멤버들 간에 타임도 오프도 달라 시간 맞추기가 그야말로 미션이었는데, 서로의 보이지 않는 희생이 있었기에 매회 풀사이트 파티에서 12분이란 무대를 완성도 있게 끝마칠 수 있었어요.” 라며 춤에 대한 성취감과 열정을 드러내기도 했습니다. 올해에도 메르스로 공연 자체가 불투명할 수 있었던 상황에서도 회원들과 시간을 쪼개가며 연습하였는데요. 그 땀의 결실은 이번 풀사이드 파티 무대에서 성대한 퍼포먼스로 결실을 맺었다고 합니다.


오 차장은 “무대에 대한 열정은 그 누구보다 뜨겁다고 자부합니다. 어떤 장르도 소화할 자신이 있어요. 나이나 직급 때문에 체면 차릴 게 뭐 있어요. 어떤 것도 제 도전 의지를 꺾을 수는 없으니까요.” 라며 끝없는 도전 의지를 보였습니다. 많은 후배들이 그런 그의 모습을 보고 스스로의 도전 의지를 다시 불태울 수 있게 되었다고 하네요.^^

스스로를 사랑하게 된 댄서, 오퍼레이션팀 민서후 사원




지나칠 정도로 깊은 사색에 빠져 스스로를 괴롭히는 것이 습관이었던 민서후 사원은 머릿속과 마음을 비워낼 돌파구로 춤을 선택했다고 합니다. 무대를 목표로 연습을 거듭할수록생각의 무게를 덜 뿐만 아니라 조금씩 성장하는자신을 지켜보는 즐거움도 깨닫게 되었다고 하는데요.  


그녀는 나는 어떻게 비춰질까란 생각에 사로잡혀 소모적으로 시간을 보냈어요. 무대에 오르는 일은 사람들의 시선을 받아야 하는 부분도 있지만, 조금씩 완성해가는 과정의 즐거움을 깨닫게 한답니다. 화려한 무대만 보고 달려가기에는 너무 허무하잖아요. 땀 흘리며 마음을 비우고, 안되던 동작이 조금씩 자연스러워지는 저를 보면 대견해요.” 라며 자신의 변화를 뿌듯해했습니다.


또한 그녀는 스스로를 무엇이든 할 수 있는 사람이라 생각하게 되었고, 이러한 자기 발견은 그녀의 인생 자체를 행복하게 만들었는데요. 폭언을 내뱉는 고객을 보면서도왜 저렇게까지 화가 났을까란 마음으로 이해가 먼저 앞서고, 자신의 단점이라 생각했던 모습도 차츰 사랑하게 되었다고 합니다. “내가 좋아하는 걸 찾고 즐길 수 있는 사람으로 성장하고 있어요. 인생의 궁극적인 목적이 나를 찾고, 내가 사랑하는 걸 발견하는 거잖아요. 제게 댄스동아리는 그 문을 열어준 고마운 기회랍니다.” 라고 말하는 그녀는, 이제 자기 자신을 충분히 사랑할 줄 아는 사람으로 거듭난 것 같습니다.


'리얼한 나'를 공개하다! 오퍼레이션팀 이현지 사원




인생에서 춤을 빼고서는 얘기가 되지 않을 정도로 타고난 춤꾼인 이현지 사원이지만, 그녀 또한 회사라는 부담감에 갇혀 1년동안 춤을 잊고 살았습니다. 그런 그녀의 댄스 본능을 일깨워준 사건에 대해 묻자 그녀는 “댄스동아리 마스코트, 오용재 차장님 때문이에요. 차장님이 무대 중앙에서 끼와 열정을 발산하며 좌중을 압도하는 동영상을 본 순간, ‘! 다시 춤을 춰야겠다라고 동요가 일었어요. 뭐에 홀린 듯 댄스동아리를 찾아갔죠.” 라고 활기차게 대답했는데요.


댄스동아리 무대 이후이렇게 끼가 많았었어?’라는 질문 세례가 다소 쑥스럽고 민망했지만, 본래의 자신을 솔직히 보여준 것만 같아 홀가분했다는 그녀. 무대 위 멋진 공연을 선보인 이현지 사원을 기억한 고객들은 업장에서 먼저 인사를 건네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고 합니다.


그녀는 “춤을 통해 좀 더 진솔해질 수 있었던 것 같아요. 낯가림도 많이 없어지고, 무료했던 생활에 활기를 얻었죠. 반복되는 일이 권태롭기도 하고 예기치 못한 상황에서 상처도 쉽게 받는 편이었는데, 춤과 무대를 통해 스스로 단단해지는 걸 체감해요.” 라며 당당한 댄서의 모습을 보였습니다.


호기심 중독자라 불러다오! 오퍼레이션팀 성치현 사원




자신으로부터 시작된 행복이 주변으로 번질 때 비로소 존재가치를 느낀다는 성치현 사원은 그 도전의지가 예사롭지 않은 사원입니다. 학창시절부터 지금까지 어떤 미션 앞에서도 뒷걸음친 적 없다는 그는 “작년 체육대회 때 장기자랑이 있단 소리를 듣고, 동료들을 모아 무대에 올랐어요. 조금 떨리긴 했지만 사람들이 호응하고 함께 즐기면서 정말 행복했어요. 즐거움이 큰 만큼또 언제 무대에 오를 수 있을까란 아쉬움이 컸죠. 그때, 옆에서 뒤풀이를 하는 댄스동아리를 봤어요. 더 많은 사람들과 즐거움을 나눌 수 있는 곳이 바로 저기다! 생각이 들었죠.” 라며 댄스동아리에 합류하게 된 계기를 밝혔습니다.


도전하기 전의 두려움 보다 해냈을 때의 성취감이 주는 행복을 알기에 성치현 사원은 언제나 호기심 레이더를 세우고 다닌다고 하는데요. 카지노 워커힐 내 다양한 동호회에 한 번씩은 얼굴도장을 찍었던 것도 새로운 것을 보면 정복해보고 싶은 그의 타고난도전의지때문이었습니다. 스스로를 호기심 중독자라 칭하는 그는 “댄스동아리를 하면서 제 부족함을 한번 더 들여다보고, 그 부분을 메우기 위해 2~3배 더 노력해요. 땀은 거짓말을 못하죠. 호흡이 잘 맞은 무대를 마치고 나면 그 성취감이 제게 또 하나의 성공 경험을 선물합니다. 한번은 딜을 하고 있는데 손님이 제 댄스가 너무 재미있었다며 공연 얘기를 꺼내시더라고요. 그 한마디가 자신감을 불어넣더군요.” 라며 뿌듯한 웃음을 지었습니다.



오직 열정만으로 쉽지 않은 도전을 해왔고, 앞으로도 그 도전을 멈추지 않을 것이라는 파라다이스 카지노 워커힐 댄스동아리 사람들의 이야기를 들어보았는데요. 스스로를 변화시킨 그들의 화려한 열정이 영원하기를 바랍니다^^



본 포스팅은 파라다이스 그룹 사내보에서 발췌했습니다.

파라다이스 그룹 사내보 바로가기(클릭)



이런 포스트는 어떠세요?

댓글 영역

  • 2015.10.16 12:30 신고
    참 멋진 분들이네요.
    개인적으로 배우고 싶은데, 워낙 몸치인지라, 그냥 생각만 하고 있답니다.ㅎㅎ
    • 까칠양파님, 안녕하세요? 파라다이스 블로그입니다. 조금 전에 우당 이회영 기념관 포스팅 정말 유익하게 잘 보았는데요^^ 반갑습니다. 사실 회사를 다니면서 다른 활동에도 참여하는게 쉽지만은 않은 일인 것 같습니다. 하지만 파라다이스 카지노 워커힐 댄스동아리를 보니, 직장 외 활동은 몸은 힘들 수 있지만 정신적으로는 오히려 일상에 활기를 더할 수 있을 것 같단 생각이 듭니다^^ 방문해주셔서 감사합니다 :)